[스시남] 두번째 방문 REVIEW_THINGS

어제 혼자 가서 초밥 흡입하고 왔다. 저녁 시간이라 사람들이 꽉 차 있어서 겨우 자리에 앉았네. 흐미. 초밥 세트 하나랑 간장 새우 먹고 11500원. 중간에 이유는 모르겠지만 우동이 서비스로 나왔다. 하지만, 면도 국물도 무미. 왜 나온 거야, 서비스라고 해서 예의상 먹었지만, 안 나왔으면 스시를 더 주문했을 것 같다. 

스시남은 초밥의 종류는 별로 없다. 하지만, 근처에서 이 정도 가격에 믿고 먹을 수 있는 초밥집은 없는 것 같다. 

사람 없는 시간에 혼자 초밥집에 가서 먹은 적은 있지만, 이렇게 피크 시간에 가서 초밥 먹은 적은 처음. 이제 혼자 밥 먹기 만렙 찍은 기분이다. 우흐흐. 


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